3월의 당신에게 띄우는 편지

목차


3월의 당신에게 띄우는 편지
봄바람이 머물고 간 자리마다

싹이 트고 잎이 돋듯

당신이 걸어온 길마다

꽃이 피었으면 좋겠습니다

당신이 그토록 소망하는

기쁨의 뜰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오늘만큼은 당신과

동화의 나라에서 꽃들과 새들과

숲 속의 오솔길을 거닐고 싶습니다

하늘 한 번 쳐다볼 사이 없이

땅 한 번 내려다볼 사이 없이

나를 돌아볼 겨를도 없이

세월은 빠르고

쉬이 나이는 늘어갑니다

포기하고 잊어야 했던 지난날이

오랜 일기장에서

쓸쓸히 추억으로 저물어가고 있어도

오늘만큼은 당신과

나폴나폴 나비의 날개에 실려

꽃바람과 손잡고

봄 나들이를 하고 싶습니다

메기의 옛 동산에서

철없던 시절의 아지랑이도 만나고

늘 먼발치에서

몰래 보았던 옛님의 향기처럼

싱그럽게 불어오는

3월의 그 아늑한 꽃길로…

  • 이채



3월의 당신에게 띄우는 편지

오늘 주제는 마음에 드셨나요?

당신을 위해 오늘도 정성껏 써보았습니다


3월의 당신에게 띄우는 편지

네이버 블로그


3월의 당신에게 띄우는 편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