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가라 이년아

목차


잘가라 이년아
글쎄 이 년이 며칠후면 다짜고짜
미련없이 떠난데요.
사정을 해도 소용없고 붙잡아도
막무가내군요.

게으른 놈 옆에서 치다꺼리 하느라
손해만 봤다며 보따리
싼다고 하잖아요.

생각해 보니 약속 날짜가 되었구먼요.
일년만 계약하고 살기로 했거든요..

앞에 간 년 보다는 낫겠지 하고
먹여주고, 입혀주고, 잠도 같이 잤는데,,,
이제는 떠난데요 글쎄~!!!

이 년이 가면 또 다른 년이 찾아오겠지만
새 년이 올 때 마다 딱 1년만 살자고
찾아오는 년이지요,,,

정들어 더 살고 싶어도 도리가 없고
살기 싫어도 1년은 살아야 할 년이거든요.
동서고금, 남여노소, 어느 누구에게나
찾아오는 년입니다.

올해는 모두들 불경기라고 난리고,
지친 가슴에 상처만 남겨 놓고
이 년이 이제는 간데요 글쎄~!!
이 년은 다른 년이겠지 하고 얼마나
기대하고 흥분했는데, 살고보니 이 년도
우리를 안타깝게 해 놓고 간답니다.

늘 새 년은 좋은 년이겠지 하고
큰 희망을 가지고 새 살림을 시작해 보지만
지나놓고 보면 먼저 간년이나,
갈 년이나 별 차이가 없답니다.

어떤 년은
평생에 잊지 못할 좋은 추억을 남기고 가고,
또 어떤 년은 두 번 다시 쳐다보기 싫고,
꼴도 보기 싫은 년도 있지요.

한 평생 살다보면 별 년들이 다 있지요.
애인같이 좋은 년, 원수같이 도망간 년,,,
살림 거덜내고 가는 망할 년도 있고,
정신을 못 차리게 해놓고 떠난 미친년도 있었답니다.
님들은 어떤 년과 헤어질랍니까???

이별의 덕담을 나누며 술잔을 기울여야 할 시간도
이제 며칠밖에 없군요.
남은 날이라도 곧 떠날 년과
마무리가 잘 되었으면 합니다.

이 년, 저 년 살아봐도 특별한 년이 없네요.
그래도 내년은 좋은 년이 되기를 기대하며,
설렘으로 새 년을 맞이합시다.



잘가라 이년아

오늘 주제는 마음에 드셨나요?

당신을 위해 오늘도 정성껏 써보았습니다


네이버 블로그


잘가라 이년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