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춘대길 건양다경

목차


입춘대길 건양다경
오늘은 ‘입춘’입니다.
춥디추운 소한과 대한도 지나고 봄의 문턱에 들어서는 입춘.
날짜는 양력 2월 4일입니다.
입춘대길 한자로는 立春大吉(입춘대길) 萬事如意亨通(만사여의형통)이라고 씁니다.

입춘은 봄의 시작을 알리고, 24절기의 첫 번째에 속하는 절기입니다.
입춘대길 만사형통 또는 만사여의형통 뜻을 보면,
입춘대길은 봄이 들면 큰 길운이 들길 바란다는 뜻이며,
만사여의(뜻한 바 있는 모든 일이) 형통(술술 잘 풀려나간다) 입니다.
즉 입춘대길 만사여의형통은 새 봄을 맞아 모든 일이 뜻대로 잘 풀려가길 바란다는 것을 뜻합니다.

입춘대길 건양다경 (立春大吉 建陽多慶)은
“”봄이 시작되니 크게 길하고 경사스러운 일이 많이 생기기를 기원합니다””라는 뜻으로,
긴 겨울이 지나고 봄이 시작되었음을 알리는 자축하는 뜻도 있지만 풍년을 기원하는 뜻이 담겨있다고 합니다.

따스한 봄날을 알리는 입춘을 맞이하여 가정에 봄 햇살, 웃음 가득한 한 해 되시고,
항상~~ 건강하세요.

=========================

[ 입춘 ]

봄 앞에서 선 날
좋은 날만 있어라
행복한 날만 있어라
건강한 날만 있어라

딱히,
꼭은 아니더라도
많이는 아니더라도
크게
욕심부리지 않을지니

새 봄에
우리 모두에게
그런 날들로 시작되는
날들이었으면 싶어라

매서운 추위 걷히고
밝은 햇살 가득 드리운
따스함으로

뾰족이 얼굴 내미는
새순처럼
삶의 희망이 꿈틀거리는
그런 날들이었으면 싶어라.

 - 유승희



입춘대길 건양다경

오늘 주제는 마음에 드셨나요?

당신을 위해 오늘도 정성껏 써보았습니다


입춘대길 건양다경

네이버 블로그


입춘대길 건양다경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