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정월대보름

목차


오늘은 정월대보름
오늘은 설이 지나고 가장 큰 보름달이 뜬다는
정월대보름 입니다.

아침에 오곡밥과 부럼을 깨물어 드셨나요?

정월대보름에는 옛부터 희망찬 새해를 소망하고,
행복하고 건강한 삶을 기원하기 위해 부럼 깨물기, 귀밝이술 마시기, 오곡밥 먹기, 줄다리기, 탈놀이 등 다양한 행사를 하였다고 합니다.

오늘은 새해에 희망을 품고
건강한 삶을 소망하는
정월대보름이니 만큼
즐겁고 활기차게 보내시길 바랄게요^^

사랑합니다 ♡


[정월 대보름 달집 살이]

휘 영 청청 달 밝은 밤
강가에 세워둔 솔잎
바람에 덩실덩실 춤을 추고
징소리 장구소리 꽹과리의
어울림에
거리의 불빛은 강물 위로 내려온다.

치렁치렁 엮어 놓은 푸른 솔가지에
한해의 하얀 소망
문어 발 되어 허공 끝에 나부낀다.

활활 타오르는
저 불길로 겨울 내내 쌓인
산 같은 그리움
산 같은 아픔의 서러움
타오르는 불속에 함께 태워 버리자

오늘밤 연기 되고 재가 되어
하늘로 바다로 멀리멀리 사라지게
타오르는 불 길 속으로 살라 버리자

한 해의 액운을 물리치고
소원을 비는 저 타오르는 솔가지에
이미 꺾어진 꽃으로 살아가는
내 마음도 함께 태워 버리자

강물이 웃고
하늘이 웃고
땅이 비웃더라도 그리움에 젖고
아픔에 젖어 꺽어진 지난 세월
춤추는 저 불 길속으로 던져버리자

이글이글거리는
저 불 길속으로 산 같은 그리움
산 더미 같은 서러움 살라 버리자

  • 자수정 –



오늘은 정월대보름

오늘 주제는 마음에 드셨나요?

당신을 위해 오늘도 정성껏 써보았습니다


오늘은 정월대보름

네이버 블로그


오늘은 정월대보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