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한이야기

목차


소한이야기
절기의 이름으로 보면 소한 다음 절기인 대한(大寒) 때가 가장 추워야 하지만,
실제 우리나라에서는 소한 무렵이 가장 춥다고해요.
그래서 “대한이 소한의 집에 가서 얼어 죽는다.”라는 속담이 있어요..
그만큼 소한추위는 맵지만 추위를 이겨냄으로써
어떤 역경도 감내하고자 했던 까닭으로
“소한의 추위는 꾸어다가도 한다.”라는 말도 전해진다고해요.

겨울에서도 가장 춥다는 ‘소한’인 오늘…
옷은 두둑이 챙겨 입으셨나요??
날씨는 춥지만 감기 조심하시고.
따뜻한 차 한잔으로
마음만은 따뜻하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겨울에 더 아름다운 사람♡

그대와 나의 사랑은

언제나 강물처럼 흘러갔으면

좋겠습니다.

고여 있지 말고

숲을 지나

계곡을 지나

먼바다에 이를 때까지

그대와 나의 사랑은

언제나 한결같이

흘러갔으면 좋겠습니다.

항상 좋은 것만 생각하고

기쁜 것만 가르치며

잔잔한 미소로

서로를 마주 보고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한겨울에도 얼음을 뚫는 물이 되어

고요히 흐르고

따스한 봄 날에는 만물을 소생 시키는

소중한 생명이 되어 곱게 흘러갔으면

좋겠습니다.

이 세상 사는 동안

서로의 가슴에 못질을 하지 않고

시린 가슴마다 따스한 온기 품어 넣는

사랑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오래도록 변하지 않고

죽어서도 세상을 밝혀 주는

그대와 나의 사랑은

밝은 해 같은 사랑이었으면 좋겠습니다.

  • 좋은 글 –



소한이야기

오늘 주제는 마음에 드셨나요?

당신을 위해 오늘도 정성껏 써보았습니다


소한이야기

네이버 블로그


소한이야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