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이름으로 머문다면

목차


사랑의 이름으로 머문다면
걸어도 걸어도 끝이없고
채워도 채워도 채울수 없는
생의 욕망이 있다면
마음 다하여 사랑 할 일이다

인연도 세월도
바람처럼 스쳐 지나는
생의 들판에서
무엇으로 위안삼아 먼길을 가랴

누구를 위하여 눈물을
삼키고 아파도 쓰러져도 가야하는
생의 길은 얼마나 긴 방황인가

파도처럼 밀려들어 부서지고
썰물처럼 사라져 가는
세월을 두고 덧 없음에
마음 둘 일이 아니다

진정 가슴을 열어
세월에 맞서
뜨겁게 태우고 태워
사랑할 일이다

애절한 그리움에 마음 다하고
눈물 겹도록 손길을 마주 한다면
가는 길이 멀어도
그리 거칠어도
미련 없을 세월이요, 생 이리라

한없이 태워야할 생의 욕망이라면
진정 뜨거운 사랑을 하여야 할 일이다

스치는 바람도 사랑으로
머물고 스치는 계절도
사랑의 이름으로 머문다면
얼마나 멋진 아름다움 인가

나 보다 더 소중한 사랑을 가꾸고
사랑을 위하여 나를 잊어야 한다

폭풍처럼 밀려드는 세월도
걸어야 하기에
오는 시련과 아픔도
사랑 없이는 허무함이요, 덧 없음이다

生은 어차피 쉴 곳 찾는 방황 인것을
덧없는 욕망에 방황을 끝내고
사랑을 위하여 오늘을 걸을 일이다

눈물 마르도록 사랑을하고
걸음 걸음 사랑을 위하여 갈 일이다



사랑의 이름으로 머문다면

오늘 주제는 마음에 드셨나요?

당신을 위해 오늘도 정성껏 써보았습니다


사랑의 이름으로 머문다면

네이버 블로그


사랑의 이름으로 머문다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