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온기

목차


마음의 온기
마음의 온기를 그대로 전하는 방법,
어떤 것이 있을까요?

편지를 쓸 수도 있고,
따뜻한 차를 건넬 수도 있고,
손을 잡아 줄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말없이 안아줄 수도 있지요.”

누군가를 안아 주는 일이
우리네 인사법이 아니라서 그리 자주
있지는 않지요.
그래서 가끔 아쉬울 때도 있습니다.

대화를 나누다 보면
백 마디 조언보다 따뜻하게 한 번
안아주는 것이 상대에게
더 큰 힘을 줄 수 있다는 걸 알면서도
오해하면 어쩌나
괜히 걱정하게 되니까 말이죠.

그렇지만 힘들어 하는
사람에게는 따뜻하게 안아주는 것 만큼
큰 위로도 없을 겁니다.
내가 가진 온기를 전해주는 일은
말이 전하지 못하는 마음의 온도까지
그대로 전달하니까요.

오늘부터 내 곁의 사람이
힘들어 하는 모습을 보게 된다면,
따뜻하게 안아주는 것으로
위로를 해보면 어떨까요?

아예 모르는 사람이면
곤란할 수도 있겠지만,
친구나 가족,
내가 사랑하고 아끼는 이들에게는 충분히
할 수 있는 방법이겠지요?

-‘내 마음 다치지 않게’ 중-



마음의 온기

오늘 주제는 마음에 드셨나요?

당신을 위해 오늘도 정성껏 써보았습니다


알아두면 좋은 건강 상식

네이버 블로그


마음의 온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