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처럼 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목차


나무처럼 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새싹을 틔우고 잎을 펼치고 열매를 맺고
그러다가 때가 오면 훨훨 벗어 버리고
빈 몸으로 겨울 하늘 아래
당당하게 서 있는 나무

새들이 날아와 팔이나 품에 안겨도
그저 무심할 수 있고,
폭풍우가 휘몰아쳐 가지 하나쯤 꺾여도
끄떡없는 요지부동.

곁에서 꽃을 피우고 꽃나무가 있어
나비와 벌들이 찾아가는 것을 볼지라도
시샘할 줄 모르는 의연하고 담담한 나무.

한 여름이면 발치에 서늘한 그늘을 드리워
지나가는 나그네들을 쉬어 가게 하면서도
아무런 태가도 바라지 않는 덕을 지닌 나무.
나무처럼 살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이것저것 복잡한 분별없이 단순하고 담백하고
무심히 살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 법정 스님 –



나무처럼 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오늘 주제는 마음에 드셨나요?

당신을 위해 오늘도 정성껏 써보았습니다


알아두면 좋은 건강 상식

네이버 블로그


나무처럼 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